그 노래에 힐링, 이유 있었다…사투리도 쓰는 ‘고래의 비밀’

映画コミュニティーチャット

LOADING...

어둡고 고요한 바다를 가로질러 뱃고동처럼 낮은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듣다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는 이 소리의 주인공은 혹등고래입니다. 몸길이 11~16m, 체중은 30톤 넘게 나가는 이 거대한 동물의 노래가 우리를 편안하게 해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유튜브에선 바닷속 고래의 울음소리를 녹음한 영상이 힐링 콘텐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한 시간 동안 고래 울음소리만 반복되는 한 영상(Underwater Whale Sounds)은 800만 회 넘게 재생됐죠. 8년 전 올라온 영상이지만 최근까지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습니다. 반복되는 소리로 심리적인 안정감을 느끼게 하는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의 유행에 힘입어 고래 울음소리도 때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고래 울음소리를 들으며 편안함을 느낄까요? 또 고래가 울음소리를 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마음이 편안해지는 고래 ASMR을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고래의 노래’ 명상·심리치료 음악으로
  고래 울음소리의 인기는 4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60년대 후반 미국의 해양생물학자 로저 페인은 혹등고래의 울음소리에 리듬감 있는 패턴이 반복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마치 사람이 노래를 부르는 것처럼 말이죠.  
 
페인은 1970년 하와이 혹등고래 울음소리를 녹음한 음반 ‘혹등고래의 노래'(Songs of the Humpback Whale)를 발매했습니다. 약 34분 분량의 이 음반은 미국에서 12만5000장 넘게 팔리는 등 성공을 거뒀습니다. 고래의 울음소리는 최근까지도 명상이나 심리치료용 음악으로 자주 이용되고 있죠.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996347?cloc=dailymotion

Livedoor相互RSS

コメントを残す